Korean Certified Entrepreneurship Consultant Association

창업이야기
창업 Tip&Talk

창업 Tip&Talk

“이제 되레 배우러 가는 신세 ”…김무환 포스텍 총장의 한숨
  • 관리자
  • |
  • 242
  • |
  • 2022-05-23 14:56:09

"싱가포르국립대(NUS)와 난양기술대학교(NTU)는 1990년대 한국의 주요 대학을 벤치마크했던 곳인데 이젠 정반대로 한국의 주요 대학들이 NUS, NTU를 벤치마크하러 갑니다." 최근에 만난 김무환 포스텍 총장의 말이다.


영국 대학평가기관 큐에스(QS)가 올해 '세계 대학 순위'를 발표하자 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졌다. "더 이상 뒷걸음질 칠 곳이 없다"는 자조 섞인 반응도 나왔다. QS에 따르면 NUS는 93.9점으로 11위, NTU는 90.8점으로 12위를 차지했다. 아시아권 톱을 기록했다. 반면 국내 최고 대학으로 꼽히는 서울대(81.7점)는 36위, 카이스트(KAIST, 79.1점)는 41위를 기록했다. 

 

공과대학 순위에선 서울대가 지난해 27위에서 34위, KAIST는 16위에서 20위로 하락했다. 포스텍은 70위대로 내려앉았다. 이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지능형 반도체, 바이오 등 국가 미래 성장동력 관련 기술 개발, 전문인재 육성 등의 측면에서 우리나라 공대의 경쟁력이 크게 떨어진다는 의미다. 자연대학 순위에선 국내 주요 대학 대부분이 100위권 밖으로 밀려난 실정이다.


NUS, NTU는 어떻게 이런 추월이 가능했을까. 최근 NUS, NTU를 다녀왔다는 김 총장은 "싱가포르 대학은 민간이 발전기금 출연하면 이에 대해 정부와 대학이 1.5~3배로 매칭펀드를 만들어 지원한다. 그러니까 대기업들이 대학에 대한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정부·대학·국책연구소는 함께 빅피처(초대형 연구)를 그리고 서로 끈을 묶어 한 방향을 향해 뛰는 데 미국·유럽 등 해외 선진국 명문 대학을 따라 잡는 건 시간문제로 보였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의 '글로벌 개방성'은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정신으로 이어져 민간기업과 정부, 대학, 국가연구소가 '원팀'을 이룬다. 이는 대학의 4차 산업혁명 기술의 테스트베드화가 확산되는 계기를 제공하고 NUS와 NTU 등과 같은 대학은 자연스레 '기업가형 대학'으로 발전했다는 설명이다.

우리나라 R&D(연구개발) 업계는 싱가포르와 정반대의 행보다. 정부가 가는 방향, 민간이 가는 방향이 달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김 총장은 "(대학 및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선) 민간이 잘 되어 가고 있으면 정부는 지원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도 정부와 민간, 대학이 같은 방향으로 발 맞춰 가는 시스템을 구축하면 훨씬 더 많은 예산이 과학기술에 투자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전체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링크 : "이제 되레 배우러 가는 신세"…김무환 포스텍 총장의 한숨 - 머니투데이 (mt.co.kr)

이전글 이창양 산업장관 “기업가정신 뒷받침하는 정책 추진하겠다”
다음글 [생생경제] 모더나 배출한 ’실험실 창업’, 과기부 적극 지원한다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